•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믿고 보는 삼성 필승조, 1점차 살얼음판 리드 지키다 [오!쎈 대구]

기사입력 : 2020.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삼성 강민호와 오승환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 필승조의 활약이 빛났다. 13일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3-2, 1점차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며 3연패 탈출에 이바지했다. 

삼성 선발 마운드에 오른 벤 라이블리는 5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다. 삼성 벤치는 6회부터 계투진을 가동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윤수는 김재환과 최주환을 각각 포수 스트라이크 낫 아웃, 포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했다. 박세혁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정수빈을 우익수 뜬공 처리했다. 

7회 세 번째 투수로 나선 우규민은 선두 타자 오재원에게 볼넷을 내줬다. 두산은 이유찬 대신 국해성을 대타로 내세웠다. 우규민은 풀카운트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잠재웠다. 오재원은 2루 도루 실패. 단숨에 아웃 카운트 2개를 챙긴 우규민은 박건우를 2루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8회 마운드에 오른 최지광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을 각각 1루 땅볼,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김재환과 최주환의 볼넷으로 2사 1,2루 위기에 놓였다. 그러자 삼성 정현욱 투수 코치는 마운드로 향했다. 최지광 대신 오승환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오승환은 박세혁을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오승환은 9회 선두 타자 정수빈의 좌전 안타, 오재원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위기에 놓였다. 대타 김인태와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줬다. 박건우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김인태는 2루에서 포스 아웃. 계속된 2사 1,3루서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에게 볼넷을 내줬다. 2사 만루. 오재일을 2루 땅볼로 잡아내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