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추신수, 결승점 발판 마련한 안타…팀 역전승 기여 [TEX 리뷰]

기사입력 : 2020.08.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8)가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추신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덴버주 콜로라도 쿠어스필드에서 치러진 2020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장, 4타수 1안타를 쳤다. 

지난 13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2안타에 이어 2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2할1푼3리에서 2할1푼6리(51타수 11안타)로 올랐다. 

콜로라도 우완 선발 라이언 카스테야니를 맞아 1회초 첫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6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95마일 하이 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 당했다. 

3회초 두 번째 타석에도 추신수는 카스테야니의 5구째 바깥쪽 높게 들어온 패스트볼에 다시 배트가 헛돌았다. 연속 삼진 아웃. 

5회초 2사 1루에선 우완 제프 호프먼을 상대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8회초 결승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선두 데릭 디트리치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가며 만들어진 무사 1루. 추신수는 콜로라도 우완 다니엘 바드의 초구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연결했다. 후속 아이재아 키너-팔레파의 병살타를 쳤지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결승점을 올렸다. 

콜로라도에 3-2 역전승을 거둔 텍사스는 최근 3연승을 달리며 시즌 9승9패, 5할 승률에 도달했다. 선발투수 랜스 린이 9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완투승을 거뒀다. 시즌 3승째. 2연패를 당한 콜로라도는 12승7패를 마크했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