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토론토, 2G 13피홈런 33실점 붕괴…양키스에 2연패 [TOR 리뷰]

기사입력 : 2020.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태너 로어크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이틀 뉴욕 양키스에 참패를 당했다. 2경기 피홈런 13개 포함 33실점으로 무너졌다. 

토론토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13으로 패했다. 홈런만 7개를 얻어맞으며 무기력하게 졌다. 

토론토는 전날(16일)에도 양키스전에도 홈런 6개를 허용하며 6-20으로 대패했다. 이틀 사이 홈런 13개 포함 30피안타 33실점으로 마운드가 붕괴됐다. 2연패를 당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 토론토(26승22패)는 7연승을 달린 2위 양키스(28승21패)와 격차가 1.5경기로 벌어졌다. 

토론토 선발 태너 로어크가 난타 당했다. 1회 양키스 1번 DJ 르메이휴에게 선두타자 홈런을 맞고 시작한 로어크는 3회 카일 히가시오카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4회 클린트 프레이지어에게 솔로포, 르메이휴에게 투런포를 맞아 추가 3실점했다. 4이닝 6피안타(4피홈런) 2볼넷 4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진 로어크는 시즌 2패(2승)째. 

로어크가 내려간 뒤에도 양키스 타선은 멈추지 않았다. 6회 히가시오카의 솔로포에 이어 루크 보이트의 스리런 홈런이 터졌다. 보이트는 시즌 19호 홈런, 메이리그 전체 1위를 질주했다. 양키스는 창단 첫 2경기 연속 6홈런 이상 몰아쳤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7회에는 히가시오카가 또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시즌 최다 홈런이 2018~2019년 3개이고, 올해도 1개뿐이었던 히가시오카의 데뷔 첫 3홈런 경기. 홈런으로만 5타점을 폭발했다. 르메이휴도 홈런 2개 포함 3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쳤다. 

화끈한 타선 지원에 양키스 선발 게릿 콜도 힘을 냈다. 최고 160km 강속구를 뿌리며 7이닝 3피안타 2볼넷 8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시즌 6승째이자 개인 통산 100승 기록을 세웠다. /waw@osen.co.kr[사진] 카일 히가시오카(오른쪽)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