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결국 직구가 살아나야 한다'' 허삼영 감독의 원태인 부진 탈출 진단 [대구 톡톡]

기사입력 : 2020.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곽영래 기자] 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7회말 삼성 허삼영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투구의 기본인 직구 제구가 되지 않으면 구종의 다양화를 꾀하더라도 효과가 없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원태인의 투구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원태인은 지난 16일 KT를 상대로 5이닝 10피안타 4탈삼진 5실점으로 고배를 마셨다. 지난달 11일 대구 두산전 이후 5연패.

이에 허삼영 감독은 “어제 구종의 다양화를 꾀했는데 결국 한 바퀴 돌고 나서 막아내지 못했다. 투구의 기본인 직구 제구가 되지 않으면 구종의 다양화를 꾀하더라도 효과가 없다”고 진단했다.

원태인은 전반기 5승 2패(평균 자책점 3.56)로 선전했다. 반면 후반기 1승 5패(평균 자책점 7.83)로 부진한 모습. 허삼영 감독은 “7월말부터 피안타율 계속 높아진 원인을 찾아보니 직구 피안타율 계속 상승했다. 그렇다고 계속 체인지업 던질 수 없는 노릇이다. 투수의 기본은 직구다. 결국 직구가 살아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삼영 감독은 원태인을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허삼영 감독은 “매년 어떻게 휴식을 주느냐. 계속 피한다면 언제 넘어서겠는가.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