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결승타' 이병규, ''어제 만루 무산돼 혈을 뚫어야 한다는 생각 뿐'' [잠실 톡톡]

기사입력 : 2020.09.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롯데 이병규가 결승타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롯데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6회까지 1-3으로 끌려갔으나, 7회 김재유의 적시타와 정훈의 내야 땅볼로 동점에 성공했다. 

그리고 8회 1사 1,2루에서 병살 위기였으나 상대 3루수의 송구 실책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병규가 송은범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때려 5-3으로 역전했다. 이후 불펜이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지켜냈다. 

전날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완패했던 롯데는 1사 만루에서 터진 이병규의 적시타로 역전승 기쁨을 누릴 수 있었다. 

이병규는 경기 후 "어제 경기에서 팀이 만루 찬스를 제대로 못 살린 기억이 있어, 내가 오늘 혈을 뚫어야 한다는 생각 뿐이었다. 어떻게든 쳐내겠다는 간절함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