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뒤늦게 터진 STL 타선, 김광현 ML 첫패 위기 탈출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뒤늦게 터진 타선 덕분에 메이저리그 데뷔 첫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광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5⅓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데뷔 후 처음으로 패전 위기에 놓였다. 김광현의 평균 자책점은 0.63에서 1.59로 크게 상승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피츠버그 선발 미치 켈러의 완벽투에 제압당했다. 6회까지 안타 대신 볼넷 2개를 얻는데 그쳤다. 0-4로 뒤진 7회 미치 켈러 대신 제프 하트리엡이 마운드에 오르자 사사구 3개를 얻어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타일러 오닐의 좌익선상 2루타 때 브래드 밀러에 이어 폴 데종이 홈을 밟았다. 그리고 딜런 칼슨이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3-4 턱밑 추격했다. 1사 1,3루서 콜튼 웡의 우전 안타로 4-4 균형을 이뤘다. 이로써 김광현은 패전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