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2패' 류현진도 끊지 못한 토론토 6연패, 타선 2안타 침묵 [TOR 리뷰]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에이스’ 류현진(33)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6연패를 막지 못했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그러나 산발 2안타에 그친 토론토 타선의 침묵으로 인해 시즌 2패(4승)째를 안았다. 토론토는 필라델피아에 1-3으로 패하며 최근 6연패 늪에 빠졌다. 시즌 26승26패, 5할 승률도 무너질 위기에 놓였다. 

경기는 4회까지 양 팀 선발들의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토론토 류현진, 필라델피아 빈스 벨라스케스가 1점도 주지 않으며 ‘0’의 행진이 이어졌다. 

균형은 5회초 토론토 공격에서 깨졌다. 1회말 송구를 받다 발이 베이스에서 떨어져 더블 플레이를 무산시켰던 1루수 트래비스 쇼가 공격에서 만회했다. 벨라스케스의 2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장식한 것이다. 시즌 5호 홈런. 

그러나 5회말 류현진이 흔들렸다. 선두 제이 브루스에게 좌월 2루타를 맞은 뒤 앤드류 냅에게 내야를 살짝 벗어나는 중전 적시타를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아담 해슬리, 앤드류 매커친에게 내야를 살짝 벗어나는 안타를 내주며 2-1로 역전당했다.  

류현진은 브라이스 하퍼의 우중간 안타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진 세구라를 헛스윙 삼진,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좌익수 뜬공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6회를 삼자범퇴로 막으며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지만 토론토 타선이 필라델피아에 막혔다. 

필라델피아는 8회말 토론토 구원 A.J. 콜에게 추가점을 뽑아냈다. 필 고셀린의 안타, 브루스의 볼넷, 스캇 킹어리의 안타로 만든 2사 만루에서 해슬리의 유격수 내야안타로 1점을 더해 쐐기를 박았다. 8~9번 냅과 해슬리가 나란히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토론토 타선은 산발 2안타 1득점으로 필라델피아 마운드에 꽁꽁 묶였다. 보 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