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나승엽 지명한 롯데 ''지명권 잃어도 가치 충분... 계약 성사 최선 다할 것''

기사입력 : 2020.09.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롯데 2순위로 지명된 나승엽.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롯데 2순위로 지명된 나승엽.
롯데 자이언츠가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총 10명의 신인 선수들을 지명한 가운데 미국 진출을 선언했던 나승엽(덕수고)을 지명해 화제다. 롯데는 지명권을 잃을 부담을 감수하면서도 지명했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계약을 성사시키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롯데는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투수 9명과 내야수 1명을 지명했다.

내야수 1명이 바로 나승엽이다. 나승엽은 1차 지명 직전 미국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언한 선수다. 이에 전 구단 지명이 가능했지만 1라운드에서는 호명되지 않았다.

다만 2차 신인드래프트를 앞두고 다른 분위기가 감지됐다. 아직 메이저리그 진출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아직 미계약 상태다. 그런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메이저리그 국제 계약은 내년 1월 가능하다. 그 때까지 돌발 변수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 부담이 있더라도 나승엽이 지명을 받을 수 있다는 여론이 나온 것이다.

이 가운데 롯데가 나승엽을 지명했다. 이에 대해 김풍철 스카우트팀장은 "나승엽은 해외 진출이라는 이슈가 아직 남아있으나 선수의 재능을 생각한다면 지명권을 잃게 되더라도 2라운드에서 지명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해 지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차 지명을 포함, 2차 2라운드까지 1차 지명급 선수 세 명을 확보하게 된다면 팀 미래 전력에 큰 보탬이 될 것이다. 나승엽을 포함해 세 선수 모두 계약을 성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1라운드 지명 선수인 김진욱에 대해서는 "지난해는 물론 올해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으며 고교팀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에 큰 역할을 했다. 고교선수로서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줬고, 향후 선발은 물론 불펜에서도 보탬이 될 선수로 판단했다"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또 "직구, 슬라이더가 주무기인 선수로 직구 평균 구속이 다소 부족할 수 있지만 구질 및 구속은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충분히 보완 및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 내다봤다"고 덧붙였다.

김 팀장은 "포지션 별 우선 순위를 두지 않고 선수의 기량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야구실력 및 개인이 가지고 있는 운동 능력과 뛰어난 모습을 찾는데 집중했다. 선수의 자질을 판단할 때도 지금 보이는 모습보다 향후 3~4년 이후를 내다 봤다. 올해 지명 선수들이 향후 팀 전력에 큰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총평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