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감독이 있으나 마나'' 퇴장시 전승에 웃은 김태형 감독 [대전 톡톡]

기사입력 : 2020.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최규한 기자]경기 시작을 앞두고 두산 김태형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을 함께 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감독이 있으나 마나.”

두산은 지난 20일 잠실 LG전에서 4회 비디오 판독 결과에 어필하던 김태형 감독이 퇴장 당했지만 3점차 열세를 딛고 6-5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하루 만에 5위 자리를 찾으며 한시름 덜었다. 

이날 경기처럼 두산은 김태형 감독이 퇴장 당한 날 모두 이겼다. 지난해 키움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 올해 5월14일 사직 롯데전에서 김태형 감독은 모두 비디오 판독 결과에 어필하다 퇴장 조치를 받았지만 팀은 모두 이겼다. 

22일 대전 한화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김태형 감독은 퇴장시 전승에 대해 “감독이 있으나 마나”라는 농담을 하며 웃은 뒤 “연패 중이었는데 선수들이 잘해줬다. 일요일에 이기느냐 지느냐에 따라 화요일 들어오는 게 (분위기) 차이가 크다”고 의미를 뒀다. 

여러모로 중요한 이번주, 두산은 27일 잠실 키움전 더블헤더 포함 7경기가 예정돼 있다. 다행히 왼쪽 발목 염좌로 빠진 선발 유희관이 돌아온다.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이 금요일(25일 잠실 삼성전)에 들어가고, 함덕주를 더블헤더 경기로 뺄 생각이다”고 밝혔다. /waw@osen.co.kr[OSEN=잠실, 이대선 기자]4회말 무사 1,2루에서 LG 김민성이 두산 페르난데스의 타구를 노바운드로 잡고 있다. 이후 땅볼로 착각한 2루주자 박세혁은 베이스를 리터치하지 않은 채 3루로 향하다 포스아웃 처리 됐다. 이에 김태형 감독이 심판 판정에 어필하고 있다. /sunda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