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혼돈의 5강권 순위 경쟁, LG ‘맑음’ KT & 두산 ‘삐끗’

기사입력 : 2020.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최규한 기자]승리한 LG 선수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서dreamer@osen.co.kr

[OSEN=잠실, 홍지수 기자] KBO 리그 5강권 순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LG 트윈스는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홈경기에서 7-2 승리를 거뒀다. 지난 20일 잠실 라이벌 두산 베어스에 5-6으로 패하며 4위로 떨어졌는데, 다시 공동 3위가 됐다.

단독 3위였던 KT 위즈가 부산 원정길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0-8 완패를 당하며 LG에 다시 잡혔다. LG도 쉽지 않은 경기였다. SK 박종훈을 좀처럼 흔들지 못했다. 하지만 6회말 박종훈이 제구에 애를 먹으며 흔들렸고, LG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5득점 빅이닝을 만들었다.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순위 싸움. LG는 우선 2위 키움 히어로즈를 추격하는 자리에 올랐지만, 다시 순위가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1위 NC 다이노스가 삼성 라이온즈를 3-2로 꺾고 선두를 지켰고 키움은 KIA 타이거즈를 2-0으로 제압하며 2위 그대로 유지.

LG와 게임 차를 벌리고 더 높은 순위를 바라보았던 KT는 롯데에 발목을 잡히면서 제자리 걸음이다. 그리고 두산 베어스는 대전 한화 이글스 원정길에서 뼈아픈 1-5 패배를 당했다. 6위 KIA와 반 게임 차. 갈 길 바쁜 상황에서 최하위 팀을 만나 패했다.

LG는 분위기가 괜찮다. 켈리가 6이닝 2실점 호투로 기대에 부응했고, 경기 중반까지는 침묵했으나 주축 타자들이 타점을 올리면서 제 몫을 해줬다. 귀중한 1승을 챙긴 LG는 23일 외국인 투수 윌슨을 앞세워 2연승을 노린다. 

윌슨은 올 시즌 22경기에서 9승 7패, 평균자책점 4.26을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보다 위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직전 등판인 지난 17일 롯데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LG가 SK 상대로 강세를 보이는 만큼, 윌슨이 23일 SK전에서 제 몫을 해준다면 순위 경쟁에서 앞서갈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