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공격보다 수비, 그래야 팀이 안정”, 레전드의 포수론 제 1원칙

기사입력 : 2020.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민경훈 기자] SK 박경완 감독 대행의 현역 시절.

[OSEN=잠실, 홍지수 기자] 포수 출신인 SK 와이번스 박경완 감독 대행은 ‘포수는 수비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감독 대행은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포수의 덕목에 대해 풀어놓았다.

SK는 전날(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언택트로 진행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총 10명의 선수를 지명했다. 여기에서 눈여겨볼 선수는 2차 1라운드에서 뽑은 포수 조형우(광주일고)다.

조형우는 신장 185cm에 몸무게 95kg의 건장한 신체조건을 지녔으며, 강한 어깨에서 나오는 정확한 송구력, 포구, 블로킹 등 우수한 수비능력을 갖춘 선수라는 평가가 따른다. 올시즌 타율 3할2리(63타수 19안타) 16타점을 기록했으며, 19개의 안타 중 10개를 장타(홈런 2개, 2루타 8개)로 만들었다.

SK 지명을 받은 조형우는 “나의 장점은 강한 어깨와 정확한 송구력이다. 타격에서도 정확한 컨택 능력과 준수한 장타력이다”고 어필했다.

물론 어깨가 좋고 타석에서 장타력도 보여줄 수 있다면 좋다. 하지만 박 감독 대행이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수비다. 포수라는 특수 포지션이기 때문이다. 

포수는 투수를 리드해야 하고, 경기를 운영해야 한다. 그라운드에서 유일하게 투수, 외야수, 내야수와 바라보는 시선이 반대다. 그라운드를 넓게 볼 수 있어야 하고, 동료들이 향하는 시선을 다 받아야 한다. 그게 포수가 안고가야 할 책임감이고, 훌륭한 수비는 동료들에게 안정감을 준다.

박 감독 대행은 현역 시절 최고 포수 중 한 명이었다. 통산 2044경기에서 314개 홈런을 때릴 정도로 장타력도 있었지만, 수비-투수 리드가 ‘좋은 선수’였다.

박 감독 대행은 조형우에 대해 “강견인 듯하다. 주전 포수가 될 수 있는 선수라고 본다. 좋은 선수를 잘 뽑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포수는 포구, 송구, 블로킹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박 감독 대행은 “포수로서 체격이 조금 크다. 체격이 큰 포수가 성공한 경우는 많지 않다. 강민호(삼성 리아온즈) 성공 사례가 있지만 사이즈가 크면 순발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수비가 되어야 팀이 안정된다. 그리고 민첩성, 순발력이 따라야 한다. 그래야 포수로 성장할 수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