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데뷔 시즌 강렬한 마무리”, ''최고의 FA'' 에이스 류현진, 현지 찬사

기사입력 : 2020.09.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데뷔 시즌 강렬한 마무리를 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 캐나다’의 토론토 담당 벤 니콜슨-스미스 기자는 25일(이하 한국시간) SNS를 통해 “류현진이 토론토의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이자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결정적인 순간에 양키스를 7이닝을 완벽하게 막았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뉴욕주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동안 발목을 잡았단 양키스에게 완벽하게 설욕했다. 류현진은 양키스를 상대로 3전 2패 평균자책점 8.80으로 약했다.

이날 만큼은 달랐다. 낮제 제구된 패스트볼을 비롯해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 변화구를 섞으며 양키스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8회 투구수 100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 투수 중 가장 긴 이닝인 7이닝을 소화했고, 타선에서도 4점을 지원해주며 류현진은 시즌 5승 째를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2.69로 내렸다.

니콜슨-스미스기자는 “(토론토) 데뷔 시즌에 강렬한 마무리를 했다”라며 류현진의 활약을 조명했다.

이 글을 본 토론토 팬들도 ‘나의 에이스’, ‘FA 영입 선수 중 최고’ 등의 반응을 보이며 류현진의 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bellst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