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허삼영 감독, “뷰캐넌, 피로도 쌓여있을 것…다음 등판 간격 조절 검토” [대구 톡톡]

기사입력 : 2020.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김성락 기자] 26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삼성 선발 뷰캐넌이 마운드에 올라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ksl0919@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의 등판 간격 조절 가능성을 시사했다. 

뷰캐넌은 지난 26일 대구 SK전에서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다. 총 투구수는 117개. 

27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삼영 감독은 “뷰캐넌이 매 경기 투구수가 많았는데 본인 역할을 충분히 해주고 있어 고맙다”면서 “다음에 등판 간격 조절을 검토하고 있다. 간격을 늘릴지 아니면 루틴을 지킬지 선수와 면담을 나눌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계속 투구수가 많아 피로도가 많이 쌓여있을 것이다. 뷰캐넌은 자신만의 루틴을 유지하는 편인데 불펜의 실점이 늘어나면서 이닝을 길게 갈 수 밖에 없다. 선수 본인도 이기기 위해 계속 던지고 싶어 한다”고 덧붙였다. 

허삼영 감독은 또 “뷰캐넌의 적정 투구수는 110개 미만이다. 최근 들어 투구수가 많이 증가하는 추세다. 7이닝동안 117개를 기록한 건 많이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