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이형종 역전 스리런 폭발’ LG, 롯데 꺾고 2연패 탈출 [잠실 리뷰]

기사입력 : 2020.09.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이대선 기자]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7회말 2사 1,2루에서 LG 이형종이 좌월 스리런 홈런을 치고 환호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잠실, 홍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이형종의 홈런 한 방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LG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팀 간 12차전에서 5-3 역전승을 거뒀다. 이형종이 최근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 갔다.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그는 역전 스리런 포함 4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3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고, 3경기 연속 4타점씩 올리며 12타점을 쓸어 담았다. 

선발 등판한 정찬헌이 6회까지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투구를 했다. 1회초 선두타자 오윤석과 2번 손아섭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후 전준우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1사 1, 3루에서 이대호에게 희생 플라이를 내줬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1-1 균형을 맞췄다가 3회초 정찬헌이 이대호에게 좌전 적시타와 도루를 내주고 정훈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다시 1-3으로 리드를 뺏겼다. 그러나 정찬헌은 더는 실점을 하지 않았고, LG는 경기를 뒤집었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정주현이 안타를 쳤고 홍창기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오지환의 안타가 나왔고 1사 1, 3루에서 이형종이 좌익수 쪽 적시타를 때려 2-3으로 추격했다. 6회까지 1점 차 승부가 이어졌고 7회말에 이형종이 역전을 이끌었다. 

롯데 마운드는 선발 박세웅이 내려가고 서준원이 등판했다. LG는 바뀐 투수들 공략에 성공했다. 2사 이후 홍창기가 우익선상 2루타를 쳤고, 세 번째 투수 구승민 상대로 오지환이 볼넷을 골랐다. 2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형종이 구승민의 초구를 노렸고 왼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 홈런을 만들었다.

8회초 LG 필승조 정우영이 등판해 1사 이후 이병규와 정훈에게 잇따라 볼넷을 내주며 흔들리는 듯했다. 하지만 김재유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2루 대주자 김동한의 3루 도루를 포수 유강남이 저지하면서 실점 없이 롯데 공격을 막았다. 9회초에는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등판해 무실점으로 팀의 2점 차 승리를 지켰다.

/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