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NC 광주 우승? 보고싶지 않다'' 윌리엄스의 불타는 필승 의지 [오!쎈 광주]

기사입력 : 2020.10.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솔직히 보고 싶지 않다".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NC 다이노스의 광주 우승을 보고 싶지 않다며 결기를 세웠다. 

NC는 창단 첫 우승을 노리고 있다. 매직 넘버 3를 남겨놓고 있다.  20~21일 광주에서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우승 축배를 들 수 있다. 

이틀간 KT 위즈의 승패 결과에 따라 우승 가능성이 있다. 2연승을 하고 KT가 2경기 가운데 1경기를 지면 우승이다. 

그러나 KIA도 호락호락 물러설 태세가 아니다.  윌리엄스 감독은 20일 경기를 앞두고 "안방에서 상태 팀이 우승하는 것을 솔직히 보고 싶지 않다. 안보려면 이겨야 한다"면서 불타는 의지를 보였다. 

KIA도 역전 5강이 힘들지만 아직은 실낱같은 희망을 남아 있는 만큼 포기하지 않고 있다. 특히 올해 NC를 상대로 8승6패로 앞서고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NC가 1위 자리에 있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정확한 플레이를 잘한다"면서도 "우리가 NC를 상대할 때 좋은 타이밍에서 운좋게 빅이닝도 나왔고 결정적인 한 방도 있었다"며 은근히 우위를 과시했다.

이어 "남은 두 경기에서 자멸하는 경기가 되지 않아야 한다. 최대한 실점 안하도록 집중하겠다"고 목소리에 힘을 주었다.

KIA 선발라인업은 최원준(중견수) 김선빈(2루수) 터커(우익수) 최형우(지명타자) 나지완(좌익수) 김태진(3루수) 김민식(포수) 유민상(1루수) 박찬호(유격수)이다.  /sunn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