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롯데, 나승엽 5억 계약...김진욱(3억7천만) 보다 많이 줬다 [공식발표]

기사입력 : 2020.10.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 한용섭 기자] 롯데 자이언츠(대표이사 이석환)는 2021년 신인 1차지명 손성빈 선수를 비롯해 총 11명의 신인선수들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먼저 장안고 출신의 1차 지명 손성빈과 1억 5000만원에 계약했다. 강한 어깨와 순발력을 갖춘 중장거리형 타자로, 고교 시절 팀의 주장을 맡아 다방면에서 고른 활약을 선보인 바 있다.

2차 1번으로 지명한 강릉고 좌완 투수 김진욱 선수는 3억 7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고교 시절 준수한 경기 운영 능력을 선보여 향후 선발 투수로의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고 있다. 

또한 2차 2번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은 5억원의 계약에 합의했다. 컨택이 뛰어난 중장거리형 타자로, 준수한 송구 능력까지 갖춘 유망한 선수다. 

당초 고교 졸업 후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하기도 했으나 미국 현지의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한 여러 불확실성 증가, 스카우트팀의 지속적인 관심, 여기에 부모님의 설득과 롯데 팬들의 진심 어린 입단 염원에 마음을 돌려 롯데와의 계약을 선택했다. 롯데는 나승엽에게 가장 많은 5억원의 계약금을 안겨줬다. 

이로써 롯데는 1차 지명을 전국구 지명으로 유망주 포수를 영입했고, 2차 드래프트 이전부터 바람이었던 '롯진욱'과 '롯승엽' 동시 영입에 성공했다.  

한편 2차 3번 경남고 김창훈은 8000만원에, 2차 4번 라온고 송재영은 6000만원에 계약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