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창단 첫 PS 진출 앞둔 KT…이강철 감독 “더 높이 가야 한다”[잠실 톡톡]

기사입력 : 2020.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민경훈 기자] KT 위즈 외국인 투수 데스파이네(왼쪽).

[OSEN=잠실, 홍지수 기자] KT 위즈 이강철 감독은 창단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하더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 감독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T 위즈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팀간 16차전을 앞두고 전날(21일) 삼성전에서 호투한 외국인 선발 데스파이네를 칭찬했다. 이 감독은 “1회부터 집중력이 좋았다. 열심히 던졌다”고 말했다.

데스파이네는 전날 삼성전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1실점으로 호투했다.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으나 팀 2-1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KT는 이번 두산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창단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다. 하지만 아직 기뻐하기에는 이르다. 이 감독은 더 높은 순위를 보고 있다. 그는 “오늘 이기면 그 다음 목표로 가야 한다. 경기 수가 남아서 자력으로 만들 수 있는 여건이 된다. 나를 비롯해 선수 모두 더 위로 가고자 하는 마음이다”고 했다.

한편, 이날 KT 선발은 외국인 투수 쿠에바스로 올 시즌 25경기에서 10승 8패, 평균자책점 4.10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2연패 중이다. 지난 10일 두산전에서 3⅓이닝 6실점으로 좋지 않았다. 

/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