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4번 최지만, 4타수 무안타 침묵...'다리 찢기 신공' 수비 능력은 으뜸 [WS3]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의 방망이가 차갑게 식어버렸다. 

최지만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4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최지만은 2회 첫 타석에서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선두 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와 볼카운트 1B2S에서 5구째 바깥쪽 낮은 직구를 그냥 지켜봤다. 

5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마찬가지. 뷸러와 볼카운트 2B2S에서 5구째 높은 직구에 헛방망이를 휘둘렀다. 최지만은 7회에도 2루 땅볼로 아쉬움을 삼켰다. 최지만은 9회 2사 후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공격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으나 수비 능력은 단연 돋보였다. 최지만은 1회 무키 베츠의 땅볼 타구를 잡은 윌리 아다메스의 송구를 잡아내기 위해 다리 찢기 신공을 선보였고 4회 점핑 캐치로 코리 시거를 태그 아웃시켰다. 8회에도 유격수 윌리 아다메스의 높은 송구를 잡아 무키 베츠를 아웃 처리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다저스의 6-2 승리.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는 6이닝 3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1실점으로 최고의 투구를 선보였다. 반면 탬파베이 선발 찰리 모튼은 4⅓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5실점으로 무너졌다. /what@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