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판정 불만에 욕설, 배트 헬멧 내던진 샌즈 '퇴장 처분'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손찬익 기자] 한신 타이거즈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출하며 퇴장 처분을 받았다. 

샌즈는 24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앞선 8회 2사 주자없는 가운데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샌즈는 볼카운트 1B2S 상황에서 시마다 주심이 바깥쪽 직구에 스트라이크 삼진 콜을 선언했다. 그러자 샌즈는 배트와 헬멧을 바닥에 내던지며 분노를 폭발했다. 

이에 주심은 퇴장 처분을 내렸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 호치'에 따르면 시마다 주심은 "샌즈가 욕설 행위를 해 퇴장 처분을 내렸다"고 전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