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최장 무사구' 투수가 몸을 맞히자 벌어진 보복구 해프닝 [오!쎈 광주]

기사입력 : 2020.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양현종(32)이 생소한 보복구 오해를 받았다.  

지난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삼성과 KIA의 경기에서 이색적인 장면이 나왔다. 

2회초 삼성공격 첫 타자로 나선 강민호가 2구째 양현종이 던진 볼에 왼쪽 허벅지를 맞았다. 빠른 직구였다. 순간 강민호는 얼굴을 찌뿌리며 포수 김민식에게 고의성이 있는지를 물었다.

이어 1루로 걸어가다 다가오는 양현종에게도 일부러 맞힌 것이 아니냐며 물었고, 양현종은 손사래를 치면서 "손이 (추운 날씨에) 얼어서 그렇다"는 해명을 했다. 

강민호가 불만을 표시한 이유는 1회말 2사1루에서 KIA 나지완이 삼성 투수 벤 라이블리의 볼에 맞은 직후라는 점이었다. 강민호는 보복구라는 의심을 보낸 것이었다. 

경기후 강민호는 "상대팀 사구발생 후 우리팀에도 사구가 발생했다. 오늘 날씨가 추워 선발투수들이 제구가 안 된 것 같다. (우리 선수들에게) 오해 소지가 있을 것 같아 일부러 그런게 아니라 이해 해달라했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사구를 잘 기록하지 않는다. 최장기간 무사구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자그만치 348이닝이었다. 데뷔 이후 14년 1980⅔이닝 동안 47개 밖에 없다.  이런 사구 짠돌이 양현종이 몸을 맞혔으니 오해를 받을 수도 있었다.

다만, 양현종은 스스로 보복구를 던질만한 성격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투수라는 자부심이 강하다. 논란에 어떤 사연이 있는지는 선수들만이 알것이다. 다만, 양팀 선수들도 그런 양현종임을 잘 알기에 더 이상 문제가 커지지 않았던 것이다. /sunn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