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홈런 지뢰 건들면 와르르! '재격돌' 커쇼 vs 글라스노우 ‘장타 주의보’ [WS5 프리뷰]

기사입력 : 2020.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다저스 선발투수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LA 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가 이제 5차전을 준비한다. 양팀 선발은 1차전 이후 5일 만에 다시 만난다. 

다저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탬파베이 레이스와 4차전에서 치열한 타격전 끝에 7-8 역전패를 당했다.

저스틴 터너와 코리 시거의 홈런으로 앞서가다가 홈런 4방을 얻어맞았고 치열한 타격전 끝에 9회말 마무리 캔리 잰슨이 무너졌다. 뼈아픈 수비 실책도 나왔다.

다저스는 1차전에서 6이닝 1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된 클레이튼 커쇼를 일찌감치 5차전 선발로 예고햇다. 커쇼는 1차전에서 6이닝 동안 2피안타로 ‘가을 악몽’을 깨고 팀에 월드시리즈 첫 승을 안겨줬다. 게다가 다저스 타선도 든든하다. 장타가 매 경기 터지고 있어 득점 지원을 기대해볼 수도 있다. 

하지만 커쇼도 주의해야할 점이 있다. 탬파베이의 장타력도 가볍게 볼 수 없다. 탬파베이 외야수 랜디 아로자레나는 연일 대포를 터뜨리면서 다저스 마운드를 위협하고 있다. 2차전에서 멀티홈런을 기록하며 팀의 6-4 승리를 이끌었던 브랜든 로우도 4차전에서 홈런 맛을 또 봤다. 또 외야수 헌터 렌프로도 장타력이 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믿었던 4차전 선발 홀리오 유리아스는 3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막다가 아로자레나와 렌프로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홈런 뿐만이 아니라 2, 3루까지 내보낼 수 있는 장타를 경계해야 한다. 커쇼는 1차전에서도 홈런 한 방을 얻어맞기도 했다.

‘장타 주의보’가 떨어진 것은 탬파베이 마운드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더 경계하는 상황이다.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디비전시리즈부터 월드시리즈 4차전까지 24개 홈런을 쳤다. 코리 시거와 코디 벨린저, 맥스 먼시, 작 피더슨, 리오스, 스미스, 테일러, 키케 에르난데스, 베츠, 반스, 그리고 저스틴 터너까지 모두 11명의 타자가 홈런 맛을 봤다. 

다저스는 정규 시즌 동안 메이저리그 30개 팀 중 가장 많은 팀 홈런(118개)를 기록한 팀이다. 탬파베이의 5차전 선발로 나서는 타일러 글라스노우도 이미 겪어봤다. 글라스노우는 지난 1차전에서 3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막다가 4회말 벨린저에게 2점 홈런 한 방을 허용했고 패전으로 이어졌다. 

4차전에서만 홈런 6방이 터졌다. 다저스가 2개, 탬파베이는 더 많은 4개를 날렸다. 1점 차로 희비가 엇갈린 4차전. 커쇼와 글라스노우 둘 중 누가 장타를 잘 막아내고 웃을지 주목된다.

/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