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엉망진창 끝내기 패배' 다저스의 희망 ''내일은 커쇼야'' [WS]

기사입력 : 2020.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힘들지만 우리는 다음을 바라봐야한다.”

LA 다저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2020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7-8로 패배했다.

다저스로서는 최악의 경기였다. 7-6으로 앞선 9회말 다저스는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마무리투수 켄리 잰슨은 브렛 필립스에게 안타를 맞았고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대로라도 마쳤다면 연장에서 반격을 노릴 수 있는 상황. 다저스의 수비가 무너졌다. 중견수 크리스 테일러가 공을 한 차례 떨어트렸고, 1루 주자 랜디 아로자레나는 2루와 3루를 지나 홈으로 달렸다.

아로자레나는 3루에서 홈으로 달리던 중 다리가 꼬여 넘어졌다. 다저스로서는 그대로 이닝을 끝낼 수 있는 상황. 그러나 테일러로부터 공을 받은 1루수 맥스 먼시가 홈으로 공을 던졌고, 윌 스미스가 공을 뒤로 빠트렸다. 태그 플레이를 생각한 나머지 포구를 제대로 못한 채 몸을 틀었다. 아로자레나가 홈으로 다시 내달렸고, 베이스를 터치했다. 탬파베이의 승리. 시리즈는 2승 2패로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기를 마친 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모자를 벗는 등 낙담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로버츠 감독은 "스미스는 아로자레나가 넘어지는 모습을 못 봤을 것"이라며 "불행한 실책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다저스는 26일 5차전 선발 투수로 클레이튼 커쇼를 예고했다. 커쇼는 포스트시즌 통산 36경기(29선발)에 나와 12승 12패 평균자책점 4.22를 기록하며 정규시즌 보다는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4경기 3승 1패 평균자책점 2.88로 정규시즌 못지 않은 힘을 발휘하고 있고, 특히 탬파베이와 1차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치며 승리를 따내기도 했다.

에이스가 나서는 만큼, 다음 경기 승리를 다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우리가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수 있지만, 다음을 봐야한다”라며 “우리는 내일 커쇼가 등판한다. 내일 승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bellsto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