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루친스키 19승+타선 폭발’ NC, 11-4 대승…롯데, 3년 연속 5할 실패+7위 확정 [부산 리뷰]

기사입력 : 2020.10.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 최규한 기자]7회말 2사 1, 2루 상황 SK 정의윤을 삼진으로 이끌며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지은 NC 선발 루친스키가 기뻐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NC 다이노스가 무차별 폭격을 가했다. 

NC는 2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정규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11-4로 완승을 거뒀다. NC는 2연승으로 롯데와의 상대 전적을 10승6패로 마무리 했다. 시즌 83승54패5무.

롯데는 2연패로 시즌 70승72패가 됐다. 1경기를 남겨둔 롯데는 이로써 지난 2018년부터 3년 연속 승률 5할 달성에 실패했다. 올 시즌 7위도 확정됐다.

1회부터 NC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1회초 2사 1루에서 양의지의 중전안타, 알테어의 볼넷으로 2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고 노진혁의 2타점 중전. 적시타, 강진성, 지석훈의 연속 적시타가 터지며 4-0으로 리드를 잡았다.

3회초에는 선두타자 양의지의 솔로포, 얄테어와 노진혁의 연속 2루타로 점수를 추가했다. 이후 상태 폭투로 계속된 2사 3루에서 김찬형의 우전 적시타까지 묶어 3점을 추가했다. 7-0까지 점수차가 벌어졌다.

4회초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성범의 솔로포가 폭발했고 양의지의 중전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알테어의 적시 3루타, 그리고 강진성의 좌전 적시타까지 터지며 점수차가 10-0까지 벌어졌다. 승부의 추는 일찌감치 기울었다. 

롯데는 7회말 선두타자 한동희의 솔로포, 1사 3루에서 손아섭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하며 영패를 모면하는데 그쳤다. 

NC 선발 드류 루친스키는 5이닝 92구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19승을 달성했다. 지난 2015년 에릭 해커가 기록한 구단 최다승 기록과 타이를 이루며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4번 타자 양의지가 3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노진혁도 4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