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유희관 8년 연속 10승' 두산, KIA 9-2 제압 '키움과 최후결전' [광주 리뷰]

기사입력 : 2020.10.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 베어스가 최종전에서 가을티켓의 색깔을 정하게 됐다. 

두산은 2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유희관의 8년 연속 10승 호투와 김재환 선제 3점 포 등 홈런 4개를 터트려 9-2로 대승을 거두었다. 

이로써 두산은 30일 키움 히어로즈(잠실)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최소 4위를 확보할 수 있다. LG 트윈스의 경기에 따라서 3위도 넘볼 수 있다. 

막강 타선은 KIA 선발 양현종을 1회 무너뜨리고 승기를 잡았다. 

허경민 좌전안타, 페르난데스 볼넷에 이어 김재환이 우월 선제 3점홈런을 날렸다. 박세혁, 김재호, 오재원, 조수행까지 4안타를 추가해 두 점을 보탰다. 

2회와 3회는 잠시 숨을 골랐고 4회 1사후 상대 실책으로 만든 2사2루에서 오재일이 중전적시타를 날렸다. 5회는 정수빈이 우월 홈런을 터트렸고 6회 2사후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의 연속홈런으로 멀리 달아났다. 

KIA는 4회 황대인의 시즌 4호 좌월홈런, 5회 2사후 최형우의 중전적시타로 한 점을 보탰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5이닝을 7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고 시즌 10승을 수확했다. KBO리그 역대 4번째로 8년 연속 10승의 대기록을 세웠다. 

KIA 양현종은 1회 타자일순하며 5실점의 수모를 당했다. 결국 6회1사까지 5⅓이닝동안 10안타(2홈런) 7실점(6자책), 패전을 안으며 고별 등판을 마쳤다. 

KIA는 두산과 3승13패의 절대적 열세로 팀간 경기를 마쳤다. /sunn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