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37살 최형우, 타격왕 확정...최종 NC전 3&0에도 타이틀 수성 [오!쎈 광주]

기사입력 : 2020.10.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KIA 타이거즈 최형우./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최형우(37)가 사실상 생애 두 번째 타격왕을 접수했다. 

최형우는 지난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첫 타석은 2루 땅볼에 그쳤으나 두 번째 타석에서는 좌전안타를 작성했다. 그리고 벤치로 물러났다. 

타격 성적은 522타수 185안타, 타율 3할5푼4리를 기록해 1위를 지켰다. 

타격왕 경쟁을 벌인 상대팀 손아섭도 6타수 3안타를 때리며 분전했다. 540타수 190안타, 타율 3할5푼2리(.35185)까지 끌어올렸다. 그러나 최형우를 넘지는 못했다.

KT 멜 주니어 로하스는 대전 한화전에서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타율이 3할4푼9리로 떨어졌다. 타격왕을 포함한 5관왕이 무산됐다. 

손아섭과 로하스는 경기를 마쳤고, 최형우는 31일 광주에서 NC 다이노스와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최형우가 타격왕을 거머쥔 까닭은 3타수 무안타를 치더라도 타격 선두를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타율은 3할5푼2리3모이다. 2위 손아섭에 앞선다. 단, 4타수 무안타까지 가면 안된다. 3할5푼1리7모까지 떨어져 타격왕을 놓친다. 

선발출전을 하더라도 최대 3타석까지만 소화하고 벤치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29일과 39일 이틀 연속 2~3타석만 소화하며 타격 1위를 지켰다. 시원하게 1안타를 터트린다면 유종의미를 거둘 수 있다. 설령 안타를 터트리지 못해도 자연스럽게 타격왕을 차지할 수 있다. 

여유있게 앞서면서 윌리엄스 감독과 최형우와 딜레마도 사라지게 됐다. 최형우와 윌리엄스 감독은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타격 선두를 지킬 경우 출전 여부를 놓고 고민했다.  출전하지 않는다면 타율 관리를 한다는 말을 들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최형우가 출전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 출전하지 않는다면 팬들, 선수들, 언론들이 어떻게 생각하는가? "라며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최형우도 "차라리 2경기에서 많이 쳐서 1위를 확정짓겠다"고 말한바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2경기에서 3타석, 2타석만 뛰도록 했다. 최형우는 이틀연속 2타수 1안타를 생산하며 자신의 타율을 끌어올렸다. 지난 2016년 삼성시절 첫 타격왕을 오른 이유 4년만에 다시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만 37살의 나이로 대단한 성적이다. 역대로 최고령 타격왕은 아니다. LG 이병규 코치가 2013년 LG 선수시절 만 39살의 나이로 타격왕에 올랐다. 최형우는 타격왕을 앞세워 두 번째 FA 대박에 도전한다. /sunn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