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韓·中 1위 자존심 걸렸다' 신진서vs커제, 삼성화재배 우승컵 격돌

기사입력 : 2020.11.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신진서. /사진=한국기원 제공
신진서. /사진=한국기원 제공
국내 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과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기원은 지난 달 31일 "이날 한국기원과 중국기원 특별대국장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202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에서 신진서 9단이 중국 셰얼하오 9단에게 204수만에 백 불계승으로 결승에 선착했다"며 "중국 커제 9단도 양딩신 9단에게 234수만에 백 불계승하며 결승 대진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대국 후 신진서 9단은 "첫 결승이지만 특별한 기분이라기보다 바로 연이어 진행되기 때문에 더 잘 준비해서 최대한 나의 바둑을 둬보겠다"면서 "항상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리고 이번 대회에서 계속 힘든 바둑으로 보시는데 힘드셨을 것 같은데 결승에서는 좀 더 숙련된 바둑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2년 만에 삼성화재배 결승에 오른 커제 9단은 "신진서 9단과 상대전적에서 앞서있지만 지금 신진서 9단이 너무 강해져 예전의 신진서와 다르기 때문에 상대전적은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며 "올해 열린 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건 삼성화재배가 처음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결승에 임할 각오"라고 전했다.

이번 삼성화재배 본선에서 신진서 9단은 랴오위안허 8단, 롄샤오, 스웨, 셰얼하오 9단을 줄줄이 돌려세우며 결승에 올랐고, 커제 9단은 이동훈, 조한승 9단, 리쉬안하오 8단, 양딩신 9단을 연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신진서 9단은 커제 9단과의 상대전적에서 3승 8패로 뒤져있지만 올해 57승 5패, 승률 91.94%로 절정의 기량을 발휘하고 있고, 중국선수를 상대로는 올해 15승 2패의 기록을 올리고 있다.

또한 올해 2월 제24회 LG배를 통해 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신진서 9단이 삼성화재배마저 우승하면서 한국이 주최하는 메이저 세계대회를 동시에 석권하게 될지 주목된다. 특히 한국선수 중에서는 한국바둑의 전설 이창호 9단(1999년)과 이세돌 9단(2008년)에 이은 세 번째 선수로 큰 의미가 있다.

커제. /사진=한국기원 제공
커제. /사진=한국기원 제공
한편 삼성화재배에서 세 번의 우승을 차지한 커제 9단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이세돌 9단과 함께 대회 최다우승(4회) 타이기록을 갖게 된다.

한·중 랭킹 1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202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3번기는 내달 2~4일 오전 11시 온라인 대국으로 벌어진다.

삼성화재가 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2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 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가 주어진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