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나성범의 집요한 파울→안타, 양의지 홈런에 디딤돌 놓았다 [오!쎈 KS5]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 NC 나성범이 안타를 날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 한용섭 기자] NC 나성범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향해 멀티 히트 행진을 이어갔다. 

나성범은 4차전까지 16타수 7안타, 타율 4할3푼8리로 팀내 최고 타율을 기록 중이다. 5타점 2득점, 3번타자로 출장하며 공격을 이끌고 있다. 

23일 고척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 나성범은 멀티 히트를 이어가며 좋은 타격감을 과시했다. 팀 승리에 알토란 같은 안타였다.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NC는 3회까지 두산 선발 플렉센에게 퍼펙트를 당했다. 아무도 출루하지 못했다. 4회에도 박민우가 삼진, 이명기가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타석에 들어선 나성범은 2스트라이크에서 허리가 빠진 채 플렉센의 커브를 툭 밀어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렸다. 퍼펙트 행진을 깨는 첫 안타. 타이밍이 무너졌지만, 절묘한 배트 컨트롤로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후 양의지도 좌전 안타를 때려 2사 1,2루 득점 찬스가 만들어졌으나, 강진성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5회 알테어의 적시타로 NC는 선취점을 뽑아 리드했다. 1-0으로 앞선 6회 1사 후, 나성범은 플렉센 상대로 2스트라이크에서 파울 4개를 걷어냈다. 7구째 기어코 우전 안타를 때려 출루했다. 플렉센은 투구 수가 90개를 넘어가면서 직구 힘이 떨어진 기색이었다. 나성범이 집요한 파울로 괴롭혔고, 안타까지 때려냈다. 

1사 1루에서 양의지는 1볼 2스트라이크에서 플렉센의 커브를 걷어올려 한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3-0 리드하는 쐐기 홈런. 앞타자 나성범이 플렉센을 괴롭힌 것이 돋보였다. 

나성범은 7회 2사 1,2루에서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때려 4-0에서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3안타 경기. 시리즈 타율은 20타수 10안타, 5할이 됐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