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포커페이스' 양의지가 웃었다, ''플렉센 무너뜨리고 싶었다'' [오!쎈 KS5]

기사입력 : 2020.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박준형 기자]6회말 1사 1루 NC 양의지가 2점 홈런을 날리고 홈을 밟은뒤 환호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고척, 조형래 기자] "플레이오프에서 잘 던졌던 투수여서 공략하고 싶었다."

NC는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5-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NC는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만들었다. 이제 NC는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만 남겨두게 됐다.

양의지의 한 방이 경기를 가지고 왔다. 1-0으로 앞선 6회말 1사 1루에서 양의지는 두산 크리스 플렉센의 커브를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양의지의 포스트시즌 4호 홈런이자 한국시리즈 2호 홈런. 아울러 투수진을 잘 리드해 2경기 연속 무실점을 합작하면서 완벽하게 승리를 잡았다.

경기를 마친 뒤 양의지는 "중요한 3승을 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 마지막까지 준비를 잘하겠다"라며 "도망가는 점수가 필요했다. 플레이오프 잘 던지는 투수였고 그 투수를 무너뜨리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래서 많이 흥분을 했던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다음은 경기 후 양의지와 일문일답.

- 총평을 하면.

▲ 중요한 3승을 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 마지막까지 준비 잘하겠다.

- 이렇게 홈런치고 기뻐한 적이 없었던 것 같다.

▲ 도망가는 점수가 필요했다. 플레이오프 잘 던지는 투수였고 그 투수를 무너뜨리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래서 많이 흥분을 했던 것 같다.

- 홈런 칠 당시 앞선 두 번은 초구였는데 변화구를 공략했다.

▲ 시즌 때도 플렉센에 자신감이 있었는데, 초구부터 과감하게 친다는 생각이었다. 홈런 상황에서는 직구 4개를 본 다음에 변화구가 들어올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그게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

- 앞선 포스트시즌 3개의 홈런이 모두 NC상대였다.

▲ 큰 의미는 없다. 팀 승리에 가장 큰 의미가 있다.

- 구창모는 앞선 경기와 무슨 차이가 있었나.

▲ 큰  차이는 없었다. 선두타자 볼넷 줄때 흔들리는 상황이 있었는데, 그 외에는 점점 안정된 페이스를 찾아서 좋은 투구를 했다.

- 1승 남겨둔 상황에서 평정심이 중요할 것 같다.

▲ 내일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전력으로 쏟아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전력을 쏟아붓겠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