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살얼음 승부 속 팬들 웃게 만드는 양의지 KS 여유 [박준형의 ZZOOM]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준형 기자] "우승하면 더 좋지" 살얼음 한국시리즈 승부 속 팬들 웃게 만드는 양의지의 여유

NC가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5차전 두산과 경기에서 5-0의 완승을 거뒀다. 선발투수 구창모의 7이닝 무실점 호투와 양의지의 2점홈런 속에 타격부진에 빠진 두산을 상대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이제 시리즈 3승 2패 리드다. 이제 통합우승에 단 1승만 남겨놓게 됐다.


양의지는 제9구단으로 창단한 NC다이노스를 1군 진입 8년만에 정규시즌 우승을 이끌었다. 이제는 한국시리즈 우승과 함께 첫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이번 한국시리즈는 시작전부터 양의지 시리즈라고 불렸다. 양의지의 활약에 따라서 경기가 좌지우지 됐을 정도. 3차전에서는 3타수 무안타(사구 2개)로 침묵하고, 포수로서도 폭투를 허용하며 역전타 빌미를 허용하며 역전패 당했다. 그리고 4차전 0-0 균형을 깨는 결승타를, 5차전에서 결정적인 홈런을 때려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양의지는 1차전부터 옛 두산 동료들과 화기애애한 장면을 많이 보였다.  홈, 1루 등 장소를 가리지않고 미소를 보이며 이야기를 자주나눴다.

마냥 밝은 분위기만 보였던건 아니다. 투구에 맞은 후 양의지가 굳은 표정으로 잠시 최원준을 바라봤다. 자칫 분위기가 격해질 수 있었다. 한참 선배인 양의지가 최원준을 압박할 수 있는 상황. 하지만 박세혁의 만류에 굳은 표정은 금세 풀렸고 박세혁과 웃으며 1루로 걸어나갔다.

양의지는 올해 30홈런 100타점 이상을 기록하며 1군 진입 8년만에 NC 정규시즌 우승을 이끌었다. 두산 멤버였던 2016 한국시리즈에서 NC를 상대로 4전 전승 우승을 이끌었던 양의지는 올해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한국시리즈 승부 떠나 두산 옛 동료들과 화기애애했던 양의지의 모습을 사진으로 모았다. / soul1014@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1사 1루 상황 NC 양의지가 달아나는 중월 투런포를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며 손을 번쩍 들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박준형 기자]6회말 1사 1루 NC 양의지가 2점 홈런을 날리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6회초 무사 선두타자로 나선 두산 김재환 타석 때 NC 포수 양의지가 볼판정을 스트라이크로 착각해 삼진으로 판단, 공을 1루수에게 던졌다. 이후 볼 선언을 알고 타자 김재환을 향해 미안한 미소를 짓는 양의지. / dreamer@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3회초 무사 선두타자로 나선 두산 최주환이 삼진으로 물러날 때 NC 포수 양의지가 태그 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NC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경기 종료 후 NC 양의지가 두산 선수단을 바라보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1사 2루에서 NC 박석민의 플라이 상황을 착각하고 귀루하지 못한 2루주자 양의지가 아쉬워하고 있다./sunday@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9회말 무사에서 NC 양의지가 고척돔 천장을 맞추는 좌전 2루타를 치고 2루에서 두산 오재원과 타구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sunday@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4회초 무사 선두타자로 나선 두산 김재호가 달아나는 좌월 솔로포를 날리고 홈을 밟을 때 NC 포수 양의지가 배트를 건네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4회초 무사에서 NC 양의지가 홈런 세리머니를 하는 두산 김재호의 배트를 들고 기다리고 있다./sunday@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8회초 2사 1루 상황 두산 박세혁의 오른쪽 폴을 살짝 비켜가는 파울 타구 때 포수 양의지가 깜짝 놀랐다는 제스처를 보내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박준형 기자]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8회초 2사 1루 NC 양의지 포수가 변화구에 속지 않은 박세혁에게 공을 치며 장난을 걸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3회초 2사 주자없는 상황 NC 양의지가 두산 투수 최원준의 공에 몸을 맞자 포수 박세혁이 사과의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박준형 기자]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3회초 2사 두산 박세혁 포수가 최원준의 투구에 맞은 양의지를 달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고척,박준형 기자]7회말 두산 선두타자 최주환이 NC 양의지에게 헬멧을 씌워주고 있다 / soul101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