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1패는 끝'' 벼랑 끝 두산…최후의 보루 '아껴둔 에이스' [KS]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준형 기자]1회말 두산 선발투수 알칸타라가 역투하고 있다 .  / soul1014@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이제 1패 밖에 남지 않았다. 푹 쉰 에이스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두산 베어스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6차전을 치른다.

벼랑 끝에 몰렸다. 두산은 1차전을 패배했지만, 2,3차전을 내리 잡으며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타선 침체가 겹치면서 4차전과 5차전을 무득점으로 내줬고 결국 남은 경기를 모두 잡아야 하는 입장이 됐다.

5차전에서 두산은 선발 투수로 크리스 플렉센을 예고했다. 순서랑 1차전 선발 투수였던 라울 알칸타라가 나가야했지만, 김태형 감독은 "알칸타라가 하루라도 더 쉬어야 하는 상황이다. 컨디션 회복이 좋지 않아서 휴식을 줬다"고 설명하며 플렉센이 먼저 나가는 이유를 설명했다.

알칸타라는 총 6일을 쉬고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정규시즌 20승을 거뒀던 알칸타라지만, 가을야구에서는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에서 담 증세로 4⅓이닝 4실점으로 흔들렸고, KT 위즈와 플레이오프에서는 7⅔이닝 3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 침묵에 패전투수가 됐다. 루친스키와 맞붙었던 1차전에서는 5이닝 4실점을 하면서 정규시즌의 위력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두산은 현재 두 경기 연속 득점을 올리지 못하는 등 타선이 좀처럼 터지지 않고 있다. 휴식을 충분히 취한 알칸타라가 최대한 NC 타선을 묶어준 뒤 타선의 반등을 기다려야하는 상황이 됐다. 또한 불펜 투수도 곳곳에서 흔들리고 있는 만큼, 알칸타라의 역할이 그만큼 더 중요해졌다.

NC는 드류 루친스키가 선발 등판한다. 루친스키는 1차전에서 5⅓이닝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3일 휴식 후 4차전에 구원 등판해 2⅔이닝 무실점을 하면서 세이브도 챙기면서 에이스 역할까지 해냈다. 이틀 휴식이라는 부담은 있지만, NC는 가장 믿을 수 있는 카드를 내면서 우승 확정에 도전한다. /bellsto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