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허삼영 감독, ''박한이 코치가 젊은 선수 육성 밑거름 되길''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민경훈 기자] 4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3회말 2사 주자 2,3루 삼성 박한이가 우익수 뒤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rumi@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꾸준함의 대명사' 박한이의 코칭스태프 합류를 반겼다. 원클럽맨으로서 젊은 선수들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삼영 감독은 24일 대구 라팍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퓨처스팀에는 신인 선수들을 포함해 육성해야 할 선수들이 있다. 박한이 코치가 이들에게 타격 기술 등 여러 부분에서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박한이 코치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선수들의 육성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오준, 윤성환 등 베테랑 선수들이 잇따라 팀을 떠나는 가운데 박한이 코치가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해주길 희망했다. 허 감독은 "박한이 코치는 삼성에서 많은 업적을 남겼고 애정이 많다. 좋은 파급 효과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또 허 감독은 삼성에 다시 돌아온 김재걸 코치의 역할에 대해 "퓨처스에서 내야 수비 코치를 맡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즌 후 방출 통보를 받은 프랜차이즈 최다승 투수 윤성환에 대한 이야기도 조심스레 꺼냈다. 허 감독은 "결말이 좋지 않아 안타까운 건 사실이다. 야구장에서 잘못된 부분이 있는 게 아니라 사적인 부분이다. 나도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지만 좋게 마무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