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배팅 쳤다'' 몸살 앓은 박민우, 정상 출장…알테어 5번 배치 [오!쎈 KS6]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지형준 기자]1회초 무사 1루에서 NC 박민우가 두산 정수빈의 유격수땅볼에 허경민을 포스아웃시키고 1루로 송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고척, 조형래 기자] "배팅도 치면서 괜찮은 상태였다."

이동욱 감독이 이끄는 NC는 2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 나설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한국시리즈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겨둔 상황. 나성범, 양의지, 강진성 등의 중심 타선의 타격감은 여전히 뜨거운 상황. 타선은 흠잡을 곳이 없다. 다만, 전날(23일) 5차전 경기에서 몸살 기운으로 컨디션이 뚝 떨어진 박민우의 상태가 관건이었다. 

일단 박민우는 선발 라인업에 포함됐다. 이동욱 감독은 "마지막까지 배팅 치는 모습을 봤다"라며 "상태가 괜찮아서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양의지(포수)-알테어(중견수)-박석민(3루수)-노진혁(유격수)-강진성(1루수)-권희동(좌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알테어의 5번 배치에 대해서 이동욱 감독은 "타이밍이 괜찮았다"라며 "클린업 트리오에 초점을 뒀다"고 밝혔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