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한화 수베로 감독, ''중요한 도전, KS 우승 목표…힐만 감독도 조언'' (일문일답)

기사입력 : 2020.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한화 이글스 제공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 이글스의 새로운 수장이 된 카를로스 수베로(48)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한화는 27일 제12대 감독으로 수베로 전 밀워키 브루어스 코치를 선임했다. 구단 최초의 외국인 감독으로 계약 기간은 3년. 구체적인 조건은 상호 합의하에 공개하지 않았다. 정민철 단장이 미국까지 날아가 수베로 감독과 면접을 가졌고, 최종 결정 과정을 거쳐 이날 공식적으로 확정됐다. 

베네수엘라 태생의 내야수 출신인 수베로 신임 감독은 2001년부터 15년간 텍사스 레인저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LA 다저스, 밀워키 산하 마이너리그 팀 감독으로 활약했다. 2016년부터 4년간 밀워키 1루 주루 및 내야 수비 코치를 담당하며 빅리그도 경험했다. 지난해 WBSC 프리미어12 베네수엘라 국가대표 감독을 거쳐 한화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미국 현지에서 계약을 완료한 수베로 감독은 "구단의 방향성에 맞춰 팀을 성장시키기 위해 지금부터 준비를 진행하겠다.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구단의 의지를 정확히 알고 있다"며 이를 위해 하루빨리 팀 파악에 대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구단이 전한 수베로 감독과 일문일답. 

-한화 신임 감독으로 취임한 소감은. 

▲ 한화 이글스에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훌륭한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단장님이 직접 미국에 방문하시고, 직원과 통역까지 오셔서 신경 써주시는 모습에 감명받았다. 나뿐 아니라 우리 가족에게도 새로운 도전 환경을 만들어 주신 것에 감사드릴뿐이다. 나와 팀 모두에게 중요한 도전이 시작되는 만큼 시즌 전까지 리그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진행하겠다. 

-KBO리그 감독직을 수락하고 도전하게 된 배경은. 
▲ 인생에 있어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는데 내게는 지금이 그런 순간이다. 감독직에 대한 연락이 왔을 때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예전 프리미어12를 위해 대만을 가 본 적이 있었다. 당시 느낀 아시아 야구의 열기와 팬 문화에 큰 감동을 받았다. 한국 야구 역시 팬들의 큰 사랑과 선수들의 높은 수준을 전해 들어 알고 있다. 그래서 더욱 새로운 도전에 고민할 이유가 없었다. 

-KBO와 한화 이글스에 대한 이해는? 어떤 리그, 어떤 팀으로 알고 있나. 
▲ 한화 이글스의 연락을 받기 전까지만 해도 아시아 야구를 접해 볼 기회가 많지 않아 정확히는 잘 알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하지만 한화 이글스의 연락을 받은 뒤부터는 계약 결과와 무관하게 관심을 갖고 알아보기 시작했다. 정말 훌륭한 선수와 팬을 갖춘 리그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또 트레이 힐만 전 SK 감독과도 친분이 있어 조언을 구했는데 힐만 감독 역시 KBO리그는 수준이 높고 좋은 리그라고 말해줘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빌딩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어떤 부분 중점 두고 이끌 계획인가. 
▲ 무엇보다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한화 이글스의 의지를 정확히 알고 있다. 다만 리빌딩이라는 것 자체가 어떤 팀에게든 쉽지 않은 과정이다. 그래도 내게는 많은 경험과 계획이 있다. 또 이번 인터뷰 과정에서 정민철 단장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많은 부분이 잘 맞아떨어진다고 생각했다. 앞으로의 3년은 우리에게 힘든 시간이겠지만 팀이 점차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보면 흥미로울 것으로 생각한다. 구체적인 리빌딩 계획은 우선 한국에 가서 팀 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고 구체화시킬 것이다. 

-본인의 야구 철학이 있다면 어떤가. 
▲ 야구를 즐기는 것이 중요하고, 서로 존중하는 팀 문화가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구장 밖보다 안에서의 문화와 철학을 존중한다. 가족같은 팀 분위기, 야구를 즐기는 마음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중요한 조건이다. 기술적으로는 팀의 장점을 캐치해서 그것을 팀에 맞게 활용하는 것이 팀을 강하게 만드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하루 빨리 팀 뎁스나 선수들의 기량을 캐치해서 우리가 가진 색깔을 명확히 파악해 장점은 극대화 하고 약점은 보완하는 데 주력하겠다. 

-3년 계약기간 동안 목표가 있다면. 
▲ 최종 목표는 당연히 한국시리즈 우승이다. 물론 당장 이루면 좋겠지만 내 계약 기간 동안 팀이 점차 발전하면서 계약 기간이 끝날 때쯤 그 목표를 달성해서 구단, 선수단, 팬 모두가 함께 즐거워할 수 있으면 좋겠다. 팀이 강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내 역량을 모두 쏟겠다. 

-한화 이글스 팬 여러분께 전하고 싶은 말은. 
▲ 팬 여러분을 하루 빨리 보고 싶다. 한 가지 약속 드리자면 조금 더 좋은 모습으로 야구를 하는 팀을 보여드리겠다는 것이다. 앞서 말씀을 드렸듯 내 계약기간 동안 한화 이글스 팬들과 함께 우리의 목표 달성해서 함께 축하하고 즐거워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모든 팬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길 바란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