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진짜 홈런왕’ 행크 애런 사망 소식…트라웃, “오늘 전설을 잃었다”

기사입력 : 2021.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메이저리그 전설적인 홈런타자 행크 애런이 8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메이저리그 전설이 세상을 떠났다.

MLB.com은 23일(한국시간) “명예의 전당 헌액자이자 홈런왕 행크 애런이 8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또 다른 전설을 잃었다”고 전했다.

애런은 1954년 데뷔해 1976년까지 뛰며 통산 755개 홈런을 때린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홈런 타자 중 한 명이다. 그는 통산 홈런 부문에서 배리 본즈(762개) 다음으로 많이 쳤다. 통산 최다 안타 부문에서는 3771개로 3위이다. 또 총 6856루타로 1위, 통산 타점 2297개로 1위에 올라있다.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손꼽히는 인물의 비보에 LA 에인절스의 간판 타자이며 미국 야구계 스타 플레이어인 마이크 트라웃은 “애런을 보면서 그라운드 안팍에서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영감을 받았다. 오늘 우리는 전설을 잃었다”고 애도를 표했다.

애런은 야구장 안에서는 모두가 ‘진짜 홈런왕’이라고 꼽는다. 기록만 보면 본즈가 가장 많이 쳤지만, 그는 ‘금지약물’ 복용 논란을 일으켰던 인물이다. 때문에 그 다음으로 많은 홈런 기록을 세운 애런의 가치를 더욱 대단하게 여기는 것이다.

애런은 1954년부터 1976년까지 23시즌을 뛰면서 3298경기에 출장해 통산 타율 3할5리 755홈런 2297타점 출루율 .374 장타율 .555를 기록했다.

또한 애런은 그라운드 밖에서도 인정을 받는 사람이었다. 가난과 인종차별에 맞선 존재다. 애런의 자신의 우상이었던 베이브 루스의 기록을 넘어 서기 전에도 생명에 위협을 받는 협박을 받기도 했지만 이겨냈고, 흑인들의 목소리를 대신하기도 했다. 

최근 토미 라소다 전 LA 다저스 감독이 세상을 떠났고 애런의 사망 소식까지 이어지면서 야구계는 슬픔에 빠지고 있다. 2020시즌 종료 후 FA가 돼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투수 트레버 바우어는 “야구계가 슬픔에 빠졌다. 애런은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줬다. 그가 삶에 얼마나 많은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는지 측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