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매번 1회가 문제네” 美 기자, 김광현 초반 난조 지적

기사입력 : 2021.03.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5회초 김광현이 볼넷에 아쉬워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후광 기자]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또다시 1회에 무너졌다.

김광현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쉐보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⅓이닝 6피안타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흔들렸다.

1회부터 연속안타와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자초한 뒤 4번 가렛 쿠퍼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상당히 불안한 출발이었다. 이후 계속된 무사 1, 2루서 헛스윙 삼진과 직구로 아웃카운트 2개를 늘렸지만, 다음 투수에게 바통을 넘겨야 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담당기자 재커리 실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광현의 2경기 연속 초반 난조를 지적했다.

김광현은 지난 4일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도 2차례 강판 끝 ⅔이닝 4실점(3자책)으로 고개를 숙였다. 당시에도 1회가 문제였다. 선두 케빈 필라의 3루타로 맞이한 무사 3루서 1타점 적시타, 포일, 볼넷을 차례로 기록하며 와르르 무너졌다.

재커리 실버 기자는 “김광현은 지금까지 치른 스프링캠프 2경기서 모두 안타를 허용했다”며 “특히 2경기 모두 1회에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김광현의 2경기 1회 기록을 “7피안타-5실점-2볼넷-2탈삼진-3아웃”이라고 따로 정리한 부분도 눈에 띄었다.

한편 김광현은 이날도 2회 다시 마운드에 올라 투구를 재개했다. 1사 1루서 병살타로 이닝을 끝낸 뒤 3회 다시 연속안타로 흔들렸지만, 좌익수 뜬공, 헛스윙 삼진으로 급하게 불을 끄고 두 번째 교체를 당했다. /backligh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