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박석민 6타점 폭발' NC, 난타전 끝에 KT 제압 [수원 리뷰]

기사입력 : 2021.05.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수원, 민경훈 기자]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NC 다이노스의 DH1 경기가 열렸다.4회초 2사 주자 1,2루 NC 박석민이 중월 스리런 홈런을 날리며 기뻐하고 있다./rumi@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NC가 20안타를 폭발한 타선을 앞세워 더블헤더 1차전을 잡았다. 

NC는 9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를 16-11로 이겼다. 박석민이 스리런 홈런 포함 3안타 6타점을 폭발했다. 

최근 3연승을 달린 NC는 15승14패로 KT와 공동 3위가 됐다. KT는 4연패. 

NC가 1회초 KT 선발 소형준에게 4득점하며 기선 제압했다. 박민우의 안타와 양의지-나성범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박석민의 우측 2타점 2루타로 선취점을 냈다. 이어 노진혁과 이원재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더했다. 

그러자 KT도 1회말 곧장 반격에 나섰다. 김민혁의 볼넷에 이어 강백호의 우월 투런 홈런이 터졌다. NC 선발 박정수의 5구째 체인지업을 걷어올려 넘겼다. 비거리 125m, 시즌 3호 홈런.

NC가 2회초 나성범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달아났지만 KT는 2회말 심우준의 스리런 홈런으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신본기와 권동진의 연속 안타에 이어 심우준이 박정수의 3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0m, 시즌 2호 홈런. 

[OSEN=수원, 민경훈 기자]3회초 무사 주자 1루 NC 노진혁 타석에서 KT 선발 소형준이 강판되고 있다./rumi@osen.co.kr

3회초 NC가 리드를 가져왔다. 애런 알테어의 2루타에 이어 박석민의 적시타와 권희동의 희생플라이로 7-5 리드를 잡았다. 소형준은 2이닝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1탈삼진 7실점 부진. 개인 최소 이닝으로 무너지며 시즌 첫 패전을 안았다. 

NC는 4회초 박석민의 스리런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다. KT 구원 하준호를 상대로 양의지의 볼넷과 상대 실책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박석민이 중앙 백스크린을 맞히는 스리런 홈런을 폭발했다. 비거리 125m, 시즌 6호 홈런. 

여세를 몰아 6회초에도 NC는 노진혁의 시즌 4호 투런포가 터졌고, 8~9회 4득점을 추가해 KT의 추격을 따돌렸다. 박석민이 3안타 6타점, 노진혁이 3안타 4타점, 권희동이 3안타 2타점, 박민우와 이원재가 나란히 3안타 1타점씩 올리는 등 장단 20안타를 폭발했다. 

NC 선발 박정수는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1사구 4탈삼진 5실점에도 불구하고 타선 지원을 받아 시즌 2승째를 올렸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