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허삼영 감독, “다음 주 1군 엔트리 변화 줄 것…이학주는 좀 더 봐야” [오!쎈 대구]

기사입력 : 2021.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김성락 기자] 삼성이 LG를 이틀 연속 제압하고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예약했다.삼성은 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8-2로 승리했다. 강민호는 연타석 아치를 그렸고 이학주는 이틀 연속 손맛을 봤다.경기 종료 후 삼성 이학주가 허삼영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ksl0919@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허삼영 삼성 감독이 “다음 주 1군 엔트리에 변화를 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13일 대구 NC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삼영 감독은 1군 엔트리 변동 계획을 밝히며 “투수, 포수, 내야수 가운데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퓨처스리그 타율 3할6푼7리(30타수 11안타) 고감도 타격을 과시 중인 이학주(내야수)의 1군 승격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허삼영 감독은 “이학주는 좀 더 봐야 할 것 같다”며 “포수 김도환은 퓨처스리그에서도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은 박해민-호세 피렐라-구자욱-강민호-오재일-이원석-김헌곤-강한울-김상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