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롯데→호주→다저스, ML 역사 쓴 번즈의 감격 ''5년간 매일 피·땀·눈물·도전''

기사입력 : 2021.06.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2021.06.13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역사를 만들고 싶어?"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이 내야수 앤디 번즈(31)에게 물었다. 번즈는 "그렇게 해보죠"라고 답하며 마운드로 향했다. 지난 13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의 밤을 번즈는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번즈는 이날 5년 만에 메이저리그 콜업을 받았다. 내야수 맥스 먼시가 사근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다저스는 트리플A 오클라호마시티에서 뛰던 번즈를 콜업했다. 지난 2016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절 10경기를 끝으로 중단됐던 번즈의 메이저리그 커리어가 5년 만에 이어진 순간이었다. 

8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장한 번즈는 2회 첫 타석에서 텍사스 레인저스 선발 콜비 알라드에게 유격수 내야 안타를 치며 1루를 밟았다. 5년 전 토론토에서 6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던 번즈에겐 감격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 4회에는 첫 볼넷까지 얻어내며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사진] 2021.06.13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라이트는 9회였다. 다저스가 1-10으로 크게 뒤진 상황에서 로버츠 감독은 번즈에게 투수 등판 의사를 물었다. 번즈는 고민하지 않고 수락했다. 홈런 포함 3안타 2실점했지만 삼진 1개를 잡으며 1이닝을 막아냈다. 1961년 메이저리그 확장 시대 이후로 데뷔 첫 안타를 기록한 날, 투수로도 등판한 최초의 야수로 새 역사를 썼다. 

'MLB.com'은 '한국 롯데 자이언츠에서 두 시즌을 뛴 번즈는 미국으로 돌아와 2019년 토론토 산하 트리플A에서 뛰었고, 2020년 토론토 대체 훈련장에서 보냈다. 더 많은 타석을 얻기 위해 호주에서 2~3개월을 보내기도 했다'며 '번즈의 긴 여정이 이날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다저스 40인 로스터에 포함되면서 선발 2루수로 나섰다'고 전했다. 

[OSEN=박준형 기자]<!-- ADOPCONE --></div></div>	<div class=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