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성적 때문에 미안했다” 두산 복덩이, 연타석포로 마음고생 훌훌 [오!쎈 고척]

기사입력 : 2021.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9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6회초 1사 3루에서 두산 양석환이 좌중월 투런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09.19 /sunday@osen.co.kr[OSEN=고척, 이후광 기자] 두산 복덩이 양석환이 귀중한 연타석홈런으로 그 동안의 마음고생을 훌훌 털었다.

두산 베어스는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15차전에서 6-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3연승을 달리며 키움을 제치고 단독 5위로 도약했다. 시즌 52승 5무 51패.

양석환은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2홈런) 5타점 2득점 맹타로 승리를 견인했다. 0-0이던 4회 2사 1, 2루서 키움 선발 김동혁에 좌월 선제 스리런포를 뽑아낸 뒤 4-0으로 앞선 6회 1사 3루서 이승호를 상대로 좌월 투런포를 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시즌 25~26호포로 KBO리그 시즌 30호, 통산 1115호이자 개인 3호 연타석홈런을 완성한 순간이었다.

양석환은 경기 전까지 최근 10경기 타율 1할8리의 극심한 슬럼프를 겪고 있었다. 그러나 전날 고척 키움전에서 솔로홈런으로 11경기만에 손맛을 본 뒤 이튿날 그 감을 그대로 이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경기 후 “찬스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양석환의 연타석 홈런이 더해져 승리할 수 있었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양석환은 경기 후 “(유)희관이 형 100승을 정말로 축하한다”며 “팀이 연승하고 있는데 성적이 좋지 않아 팀원들에 미안했다. 오늘 찬스 때는 결과를 만들보자는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갔는데 노림수가 잘 맞아 떨어져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backligh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