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투타 겸업’ 나원탁, 한 경기서 홈런치고 홀드 챙기고 [오!쎈 퓨처스]

기사입력 : 2021.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롯데 나원탁 / OSEN DB

OSEN=홍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투타 겸업’을 시도하고 있는 나원탁이 2군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나원탁은 24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 2군과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타자로는 5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2득점 활약을 펼쳤고, 투수로도 마운드에 올라 홀드를 챙겼다. 그야말로 ‘투타 겸업’ 성공적인 날이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난 나원탁은 팀이 1-0으로 앞서가기 시작한 3회초 왼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팀이 3-1로 앞선 6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우전 안타를 쳤다. 나원탁은 7회초 네 번째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에 그쳤지만 팀이 4-1로 앞선 9회초 1사 3루 찬스에서 좌중간 적시 2루타를 쳤다.

타석에서 3안타-3타점 경기를 만든 나원탁은 8회말에는 오현택에 이어 팀의 5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첫 타자 김준상을 삼진으로 잡고 천재환을 1루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오태양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최우재를 2루수 앞 땅볼로 막으면서 홀드를 기록했다.

나원탁은 이날 NC전까지 8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 중이다. 마운드에서는 지난 9경기에서 1승 1패 1세이브를 기록하다 이날 첫 홀드까지 보탰다.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