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방역 수칙 어기고 술판 벌인 NC 선수 3명, 검찰 송치

기사입력 : 2021.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NC 박석민. / OSEN DB

[OSEN=홍지수 기자] 서울의 한 호텔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어기고 새벽까지 술판을 벌였던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3일 NC 선수 3명과 지인 2명 등 총 7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백신 접종 완료 상태였던 박민우는 고발 대상에서 빠졌다.

경찰은 약 두달간 수사를 진행하고 이들에게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판단,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추가로 의혹이 제기된 전직 프로야구 선수 1명과 일반인 여성 1명도 송치 대상에 포함됐다.

서울 강남구청은 지난 7월 NC 소속 박석민, 이명기, 권희동과 이들의 지인 2명이 정부의 코로나 방역 지침을 어기고 술판을 벌였다가 코로나19 확진 후 동선을 허위로 진술했다는 이유로 경찰에 고발했다.

박석민과 박민우, 권희동, 이명기는 지난 7월 8일 서울 원정 경기 때 사용하는 숙소에서 지인을 불러 새벽까지 사적 모임을 가졌다. 이후 동석한 지인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박석민, 이명기, 권희동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NC 선수단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함께 경기를 한 두산 베어스 선수단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상 초유의 KBO 리그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