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재활 145km' 최지광, 1군 콜업...이승현 '손가락 부상' 2군행 [오!쎈 잠실]

기사입력 : 2021.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삼성 라이온즈 투수 최지광./OSEN DB

[OSEN=잠실, 한용섭 기자] 삼성이 불펜진에 변화를 줬다. 

삼성은 24일 잠실구장에서 LG전에 앞서 우완 투수 최지광을 1군에 콜업하고, 좌완 투수 이승현을 손가락 부상으로 2군으로 내려보냈다. 

최지광은 이달 초 갈비뼈 염증 증세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돼 재활을 했다. 최지광은 지난 23일 퓨처스리그 NC 2군과의 경기에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직구가 145km까지 나왔다고 한다. 

허삼영 감독은 "어제 퓨처스에서 던졌다. 이승현 선수 몸 상태가 안 좋아 빠지면서 최지광을 불렀다"고 설명했다. 최지광의 등판 시점에 대해서는 "상황을 봐야 한다. 공백이 조금 있지만, 경험이 있어서 상황을 보면서 중요할 때 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필승조로 활용할 전망이다.

이승현은 손가락이 조금 안 좋다. 허 감독은 "어린 나이에 많이 던져서, 과사용에 의한 염증으로 보인다. 일단 3-4일 쉬고 나서 캐치볼을 해보고 경과를 봐야 한다. 10일 만에 복귀가 된다고 지금 장담해서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