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KIA, 김성한 전 감독 시타자 초청 '어게인 1983 타이거즈'

기사입력 : 2021.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김성한 전 감독 /OSEN DB

[OSEN=이상학 기자] 김성한(63)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이 챔피언스필드 타석에 선다.

KIA는 내달 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를 ‘제18회 추억의 충장축제 홍보의 날’로 정하고 김성한 전 감독을 시타자로 초청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11월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광주광역시 동구 일원에서 펼쳐지는 충장축제는 ‘어게인, 1983 타이거즈’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이다. 김성한 전 감독의 시타도 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로 마련됐다.

김 전 감독은 특유의 ‘오리 궁둥이’ 타격 자세로 팬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시구는 임택 광주광역시 동구청장이 하고, 충장축제의 캐릭터인 ‘충장이’와 ‘금남이’도 함께한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