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로버츠의 '오프너' 승부수, 1회 어이없는 폭투로 1실점 허용 '실패' [NLCS1]

기사입력 : 2021.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LA 다저스의 불펜 투수 코리 크네이블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LA 다저스의 '오프너' 전략이 실패했다. 

다저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 선발 투수로 코리 크네이블을 내세웠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크네이블을 오프너로 내세워 불펜 데이를 예고했다. 크네이블은 지난 1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디비전시리즈 최종 5차전에 ‘오프너’로 등판했다. 크네이블은 포스트시즌에서 2경기 연속 선발 등판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크네이블은 1회말 선두타자 에디 로사리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프레디 프리먼은 풀카운트에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이 때 로사리오가 2루 도루를 시도했는데, 간발의 차이로 세이프 됐다. 

아지 알비스에게 우측 외야 파울 라인을 살짝 벗어나는 큰 파울 타구를 맞은 후 2루수 땅보롤 2아웃을 잡았다. 2사 3루에서 오스틴 라일리 타석에서 초구 바깥쪽 폭투가 나오면서, 3루 주자가 홈으로 달려 선취 득점을 올렸다. 기록은 폭투였으나 포수 윌 스미스의 포구가 아쉬웠다. 

이후 라일리를 삼진으로 잡아 폭투 장면이 두고두고 아쉽게 됐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