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삼성전 의식 안 한다면 거짓말, 원태인·뷰캐넌 맞춰놨던데'' [★수원]

기사입력 : 2021.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수원=한동훈 기자]
이강철 KT 감독. /사진=KT위즈
이강철 KT 감독. /사진=KT위즈
"지금 상황에서 의식을 안 한다면 거짓말이죠. 그쪽도 그거 하나 보고 있지 않겠습니까."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삼성 라이온즈와 운명의 2연전을 앞두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이강철 감독은 17일 수원 한화 이글스전에 앞서 22~23일 대구 삼성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T는 16일까지 133경기 73승 8무 52패 1위다. 삼성은 136경기 72승 8무 56패 2위다. KT가 2.5경기 앞서 있다. 양 팀의 맞대결은 오는 22일과 23일 2연전이 마지막이다.

삼성에게는 직접 승차를 줄일 최후의 찬스다. 반대로 KT에게는 매직넘버를 단숨에 줄일 절호의 기회다. KT의 매직넘버는 9다.

보통 사령탑은 주변에서 특별하다고 표현하는 매치업을 앞두고도 '같은 한 경기'라 의미 부여를 꺼리곤 한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이강철 감독도 원론적인 답변에 그치지 않았다.

이 감독은 "의식 안 한다면 거짓말이다. 그쪽(삼성)도 그거(맞대결 2연전) 하나 보고 있지 않겠나. 원태인 뷰캐넌으로 맞춘 것 같더라. (KT는)1승 1패만 해도 된다. 선수들도 말하지 않아도 다 알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이 감독은 조금이나마 편안한 상황에서 삼성과 만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승차를 더 벌린 상태에서 대결하면 KT가 한결 편하다.

이 감독은 "그래서 이번 3연전이 중요했다. 창원 NC전, 광주 KIA전 이후 대구다. 우리도 삼성전이 중요한데 벌어 놓고 가면 우리도 편하다"라 내다봤다.

삼성은 로테이션 상 이 감독 예상대로 원태인과 뷰캐넌이 나올 전망이다. 다만 KT는 휴식일이 꽤 있어 변수가 많다. 토종 에이스 고영표를 비롯해 배제성, 소형준, 쿠에바스가 모두 출격 가능하다. 다만 데스파이네는 16일 한화전 투구수가 많아 충분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수원=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