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김원형 감독, “폰트, 아직 조심스럽다…몸에 이상은 없다” [부산 톡톡]

기사입력 : 2021.10.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SSG 랜더스 윌머 폰트 /OSEN DB

[OSEN=부산, 조형래 기자] SSG 랜더스 윌머 폰트가 무사히 복귀전을 마쳤다. 일단 복귀전 이후 몸에 다시 이상은 없는 상태다.

김원형 감독은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더블헤더 1차전을 앞두고 전날(16일) 경기 선발 등판한 윌머 폰트의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내복사근 부상 이후 복귀전을 치른 폰트는 전날 경기에서 5이닝 84구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1사구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원형 감독은 “오랜만에 등판했고 날씨가 쌀쌀한 점도 있어서 전력투구를 해도 원래 구속보다는 못 미치는 평균 구속이었다. 부상 당하고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을 것이다. 변화구를 많이 던졌고 패스트볼을 강하게 채지 못하고 스트라이크 존으로만 던지려고 하는 경향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그래도 “몸에는 특별한 이상은 없다. 조금씩 좋아질 것이다”라고 말하면서 잔여경기 두 번 정도 더 등판할 것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한편 SSG는 전날 경기에서 8회 3점을 뽑아내면서 득점을 올렸다. 특히 롯데의 8회 필승조인 최준용을 격침시켰다. 김원형 감독은 “그 선수에 대한 전력분석을 할 뿐, 따로 공략법이 있다고 보기는 힘들다. 그냥 상대와 우리의 컨디션 차이였던 것 같다. 한유섬의 컨디션이 최근 괜찮았고 컨디션에 따라서 좋은 타격을 했다는 쪽으로 표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