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실패로 끝난 20승 투수 깜짝 불펜, 로버츠 참사…다저스 2연속 끝내기 패 [NLCS2]

기사입력 : 2021.10.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훌리오 유리아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가 '20승 투수' 훌리오 유리아스를 불펜으로 깜짝 투입했지만 실패했다. 맥스 슈어저를 선발로 내고도 패하면서 충격의 2연패를 당했다. 그것도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배였다. 

다저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4-5로 역전패했다. 8회 2실점으로 동점을 허용한 뒤 9회 끝내기 점수를 내줬다. 

1차전 2-3 끝내기 패배에 이어 2차전도 끝내기로 무릎 꿇은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패로 3차전을 홈에서 치르게 됐다. 

8회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깜짝 카드가 실패로 돌아갔다. 7회 크리스 테일러의 2타점 2루타로 4-2 리드를 잡은 다저스는 8회 선발 유리아스를 구원으로 올렸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유일의 20승 투수인 유리아스는 21일 NLCS 4차전 선발로 예정된 상태였다. 

유리아스에겐 일종의 '불펜 알바'였다.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3차전 선발 110구를 던진 슈어저가 이틀을 쉬고 마무리로 나선 바 있다. 슈어저가 1이닝 13구 무실점 세이브를 거둔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를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꺾고 NLCS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유리아스는 슈어저가 아니었다. 2점 리드 상황이었지만 선두타자 에디 로사리오에게 안타를 맞고 시작한 유리아스는 프레디 프리먼을 좌익수 뜬공 처리했지만 아지 알비스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했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오스틴 라일리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했다. 알비스가 1루에서 홈까지 파고들어 4-4 동점. 유리아스의 블론세이브였다. 작 피더슨과 에이레 아드리안자를 연속 삼진 처리하며 역전을 허락하진 않았지만 아쉬움이 큰 이닝이었다. 1이닝 3피안타 2실점. 투구수는 14개였다. 

[사진] 훌리오 유리아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저스로선 NLDS 혈전의 후유증에 발목이 잡혔다. 이날 선발 슈어저는 NLDS 5차전 등판 후 이틀을 쉬고 선발로 나서 4⅓이닝 2실점으로 교체됐다. 투구수 79개로 끊고 5회 1사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알렉스 베시아(⅔이닝), 조 켈리(1이닝), 블레이트 트레이넨(1이닝)이 7회까지 실점 없이 막았다. 

그러나 9회 마무리 켄리 잰슨 앞에 던져줄 투수가 마땅치 않았다. 로버츠 감독은 4차전 선발등판까지 이틀 휴식이 남은 유리아스의 '불펜 알바' 카드를 꺼냈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2점차 리드에도 불안해서 8회에 쓰지 않은 브루스더 그라테롤을 9회 동점 상황에서 올리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됐다. 

그라테롤이 트래비스 다노에게 안타를 맞아 내보낸 주자는 결국 끝내기 득점으로 이어졌다. 2사 2루에서 마무리 잰슨이 투입됐지만 로사리오에게 초구에 끝내기를 허용했다. 2루 쪽으로 날아간 강습 타구가 수비 시프트를 한 다저스 유격수 코리 시거의 글러브를 맞고 튄 사이 2루 주자가 홈에 들어왔다. /waw@osen.co.kr[사진]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맥스 슈어저를 교체하고 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