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1루주자 태그업→20승 투수 격파, 106승 팀에 2연승 어떻게 가능했나 [NLCS2]

기사입력 : 2021.10.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21.10.18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후광 기자] ‘언더독’으로 평가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106승 팀’ LA 다저스 상대로 챔피언십시리즈 2승 고지를 선점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LA 다저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5-4 끝내기승리를 거뒀다.

1차전에서 3-2 신승을 거뒀지만 2차전은 또 다른 양상이었다. 가을에 강한 2년차 영건 이안 앤더슨이 1회부터 코리 시거에 선제 투런포를 허용하며 흐름을 내줬다. 이후 작 피더슨이 4회 투런포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지만 7회 불펜이 볼넷 2개와 사구로 자초한 2사 만루에서 크리스 테일러에 치명적인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백업 중견수 길레르모 에레디아가 바운드 판단 미스로 타구를 뒤로 빠트린 결과였다.

애틀랜타는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2-4로 뒤진 8회 다저스가 20승 투수 훌리오 유리아스를 올린 상황. 그러나 선두 에디 로사리오가 좌전안타로 역전극의 서막을 알린 뒤 프레디 프리먼의 좌익수 뜬공 때 공격적인 태그업으로 2루를 훔쳤다. 이는 애틀랜타의 역전 본능을 깨운 결정적 주루플레이였다. 이후 아지 알비스와 오스틴 라일리(2루타)가 연이은 적시타로 패색이 짙은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로사리오, 알비스 두 주자의 이를 악문 주루가 빛났다.

애틀랜타는 멈추지 않았다. 9회 선두 트래비스 다노가 중전안타로 물꼬를 텄다. 댄스비 스완슨의 번트가 야수선택이 된 가운데 에레디아가 진루타로 득점권을 만들었고, 2사 2루서 등장한 로사리오가 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의 초구 커터를 받아쳐 적시타를 때려냈다. 승부의 마침표를 찍은 순간이었다.

애틀랜타는 이틀 연속 1점 차 끝내기승리를 거두며 106승 팀 다저스에 먼저 2승을 거두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제 3차전은 오는 20일 다저스의 홈인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일정. 지금의 기세라면 원정에서도 애틀랜타의 기세가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backligh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