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로사리오 극적 끝내기' ATL, LAD 이틀 연속 격침…시리즈 2승 선점 [NLCS2]

기사입력 : 2021.10.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후광 기자] 애틀랜타가 예상을 뒤엎고 홈에서 펼쳐진 1, 2차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LA 다저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5-4 끝내기승리를 거뒀다.

애틀랜타는 시리즈 2승을 선점하며 기분 좋게 적지인 다저스타디움으로 향하게 됐다. 반면 106승 팀 다저스는 전력의 객관적 우위를 살리지 못하고 1, 2차전을 모두 내줬다.

선취점은 다저스 차지였다. 1회 선두 무키 베츠가 빗맞은 안타로 물꼬를 튼 뒤 코리 시거가 투런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애틀랜타 선발 이안 앤더슨의 초구 커브를 공략해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포스트시즌 통산 12번째 홈런.

맥스 슈어저 공략에 애를 먹은 애틀랜타가 4회 반격에 나섰다. 1사 후 오스틴 라일리가 볼넷을 골라낸 가운데 작 피더슨이 친정을 상대로 동점 투런포를 쏘아 올린 것. 슈어저의 초구 볼을 지켜본 뒤 2구째 커브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다저스가 7회 다시 힘을 냈다. 선두 베츠가 볼넷에 이어 도루에 성공한 상황. 시거, 트레이 터너가 연달아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스미스의 자동고의4구와 대타 저스틴 터너의 사구로 이어진 만루서 테일러가 2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중견수 길레르모 에레디아가 잘못된 바운드 계산으로 타구를 뒤로 빠트렸다.

애틀랜타는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8회 선두 로사리오의 안타와 프리먼의 진루타에 이어 알비스가 1타점 적시타로 턱밑 추격을 가한 뒤 전날 결승타의 주인공 라일리가 1타점 동점 2루타를 날렸다.

그리고 9회 선두 트래비스 다노가 중전안타로 물꼬를 텄다. 댄스비 스완슨의 번트가 야수선택이 된 가운데 에레디아가 진루타로 득점권을 만들었고, 2사 2루서 등장한 로사리오가 바뀐 투수 켄리 잰슨을 상대로 적시타를 때려냈다. 승부의 마침표를 찍은 순간이었다. /backligh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