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득점권 10타수 1안타, 10잔루 변비 야구…다저스 이길 자격 없었다 [NLCS2]

기사입력 : 2021.10.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알버트 푸홀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가 득점권 침묵으로 끝내기 역전패를 초래했다. 불펜이 무너졌지만 타선 침묵이 주는 답답함이 더 큰 경기였다.

다저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치러진 2021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4-5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안타 4개와 사사구 10개로 14출루를 했지만 4득점에 그쳤다. 

1차전 2-3 패배에 이어 2경기 연속 끝내기로 진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패로 밀린 상황에서 3차전을 치르게 됐다. 

1차전에도 2득점 빈타에 허덕이며 끝내기 패했던 다저스는 이날 2차전도 타선의 흐름이 답답했다. 1회 코리 시거의 투런 홈런으로 기분 좋게 시작했지만 이후 지독한 변비 야구가 이어졌다. 1회 시거의 홈런 이후 볼넷 2개로 2사 1,2루 추가점 기회를 잡았지만 코디 벨린저가 중견수 직선타로 아웃돼 2득점으로 끝났다. 

3회 1사 1,2루, 5회 2사 1,2루, 6회 무사 2루로 득점권 찬스가 이어졌지만 적시타 한 방이 나오지 않았다. 5번 타순에 들어간 가빈 럭스가 3회 3루 내야 뜬공, 5회 좌익수 뜬공으로 두 번이나 기회를 날렸다. 6회 무사 2루에선 벨린저의 중견수 뜬공 이후 A.J. 폴락과 대타 알버트 푸홀스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 2사 만루에서 이날 경기 첫 득점권 안타가 나왔다. 크리스 테일러의 빗맞은 타구가 2타점 2루타가 되면서 2-2 균형을 깼다. 그러나 계속된 2,3루에서 폴락이 또 삼진을 당해 승기를 굳히지 못했다. 결국 8회 구원으로 깜짝 투입된 훌리오 유리아스가 2실점으로 동점을 허용한 뒤 9회 켄리 잰슨이 끝내기 안타를 맞고 무너지면서 대역전패했다. 

다저스 타선은 이날 득점권에서 10타수 1안타에 그쳤다. 잔루만 10개를 남겼다. 올 시즌 NL 타격왕 3번 트레이너 터너가 5타수 무안타 3삼진으로 침묵했고, 5번 럭스도 3타수 무안타로 힘을 쓰지 못했다. 디비전시리즈 5차전 결승타의 주인공이었던 벨린저도 3타수 무안타로 아쉬움을 남겼다. 8번 타순까지 내려간 폴락도 4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가을 악몽을 이어갔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